UPDATED   2021. 01. 20(수) 21:24
페이지상단으로이동

英 재무부 "XRP, '증권' 아니다…주로 거래에 사용"

    • 입력 2021-01-13 10:30

영국 정부가 XRP를 '증권'이 아닌 '거래형 토큰'으로 간주한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재무부는 암호화폐·스테이블코인에 대한 규제 접근법을 기술한 문서에서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과 함께 리플(XRP)을 '주로 교환 수단으로 사용되는 토큰'으로 분류했다.

이는 XRP가 미규제 대상인 '거래형 토큰(exchange tokens)'에 해당하며 '전자화폐'나 '증권형 토큰'으로 간주되지 않는다는 뜻이다.

재무부는 지난 2019년 금융 감독기관인 재정청(FCA)이 작성한 암호화폐 규제 체계를 토대로 이같은 입장을 내놨다.

영국 정부는 "증권형 토큰은 영국 법률에서 규정한 주식, 채권 상품 등 특정 투자 상품과 유사한 특징을 갖는다"며 "일반적으로 토큰화된, 전통적인 유가증권의 디지털 형태를 말한다"고 설명했다.


토큰포스트 주요 기사를 뉴스레터를 통해 만나보세요 (구독하기)


해당 소식은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와의 갈등으로 운영 위기를 맞고 있는 리플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이전에도 리플은 미국의 암호화폐 규제 명확화를 촉구하는 가운데, 영국 재정청의 암호화폐 분류 방식을 거론한 바 있다.

리플 측은 "규제 체계 측면에서 앞선 국가들은 자본 및 일자리를 유치하는 데 유리한 위치를 점하게 된다"면서 "가이드라인이 불확실한 국가들은 자체적인 체계를 수립해 경쟁력을 유지하고 기업들이 더 나은 규제 시장으로 빠져나가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SEC는 XRP를 미등록 증권으로 보고 리플과 경영진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많은 업체들이 규제 리스크를 피하기 위해 XRP 지원 중단을 결정하고 있다. 유동성 우려가 높아지면서 XRP 가격도 급락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