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 01. 19(화) 19:45
페이지상단으로이동

SK 증권 "테더 이슈, 비트코인 급락 촉발…상승 흐름 유지 전망"

    • 입력 2021-01-12 18:38

2017년 하락장 재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SK증권이 비트코인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이번 하락장에 대해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12일 “단기급등에 따른 차익실현 매물 압력이 높은 가운데 테더 이슈가 낙폭사태를 야기했다"고 분석한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연구원은 "2017 년 급상승장에 이은 또 한번의 급락장의 전조라는 우려가 많지만, 이번 하락장은 단기급등에 따른 차익실현 매물 압력이 높은 가운데 테더이슈가 투자심리를 자극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비트코인 가격이 단기간에 크게 급상승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연구원은 "지난 12월 이후 2배 이상 급등했고 올해도 40% 가까이 빠르게 상승했다"면서 "화폐 가치 하락과 기관투자자들의 시장진출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가운데 디파이(DeFi)를 필두로 시장 확장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단기급등에 따른 가격부담이 테더(USDT) 사태를 빌미로 낙폭이 크게 발생했다는 설명했다.

USDT는 변동성을 잡기 위해 달러와 1대1 연동된 암호화폐다. 테더는 충분한 자금 없이 USDT를 발행해 가격을 조정했다는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그 증거자료 관련 제출이 오는 15일까지다. 앞서, 닥터 둠 루비니 교수도 이를 비트코인 하락 배경으로 지목한 바 있다.

한편, 연구원은 "테더 이슈가 단기과열에 대한 경계심을 자극했을 뿐, 시장의 방향성을 바꿀 이벤트는 아니다"라며 "비트코인 가격 상승의 배경인 화폐가치 하락, 기관투자자 시장 진출은 여전한 만큼, 긍정적인 시각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