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11. 27(금) 23:15
페이지상단으로이동

김종현 과기정통부 PM "DID는 킬러앱 처음 나올 수 있는 분야"

    • 입력 2020-10-29 18:26

김종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블록체인 PM은 분산신원증명(DID) 분야에서 블록체인 킬러앱이 최초로 등장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블록체인 예타(예비타당성조사) 사업도 상당 부분 DID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29일 김종현 과기정통부 블록체인 PM은 오픈블록체인·DID협회가 주최한 세미나에서 블록체인 기술 개발 필요성과 예타 사업 방향, 주요 쟁점에 대해 소개했다.

지난 6월 과기정통부는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의 예타를 통과시켰다. 이를 통해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 1133억원의 자금을 투입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예타 사업은 지난 2017년부터 1년여 동안 추진됐지만 통과되지 못하고, 2019년 4월부터 다시 준비해 올해 6월 통과됐다. 2017년 예타가 주로 실증사업과 글로벌 서비스 개발에 목표를 뒀다면, 2019년에는 순수 기초 원천기술의 개발로 방향을 수정했다.

민간이 주도적으로 잘할 수 있는 '서비스 개발'에 대한 부분보다는 상대적으로 정부 지원 필요성이 높은 '기술 개발'에 대한 부분으로 방향을 모은 것이다. 또한 이번 예타는 '국가가 왜 블록체인 기술 개발에 투자해야하는지'에 대해 논리를 보강하고, 기술 사용화와 글로벌 시장진출을 위한 성과 목표를 명확히 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4대 전략과제와 9개 세부기술과제가 추진된다. 4대 전략과제로는 △완전 탈중앙화 고성능 합의기술 개발, △사용자 중심의 스마트 컨트랙트 기술 개발, △개인정보처리 및 신원관리 기술 개발, △데이터주권형 기술 개발이 추진된다.

먼저, 완전 탈중앙화 고성능 합의기술 부문에서는 네트워크 참여자가 늘어날수록 합의 처리속도가 저하되는 기존 블록체인의 문제를 개선한다. 참여자가 많아져도 안정적인 서비스 성능을 제공할 수 있도록 고성능 합의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완전 탈중앙화 제어 기술(150억원), 분산합의 비용 최적화 합의 기술(150억원), △분산합의 확장성 보장기술(75억원), △노드 간 최적경로 네트워크 프로토콜 기술(95억원)이 개발된다.

이어 사용자 중심 스마트 컨트랙트 기술 부문에서는 작성된 코드에 따라 계약이 실행되는 스마트 컨트랙트의 취약점을 개선한다. 취약점을 사전에 발견하지 못하면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기에, 자동으로 취약점을 찾고, 이를 가상환경에서 시뮬레이션 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된다. 단일 과제로 스마트 컨트랙트 코드 보안 기술(106억원) 개발이 추진된다.

또한 개인정보처리 및 신원 관리 기술 부문에서는 분산신원증명(DID) 서비스에서 이용자 프라이버시를 최대한 보호하면서 온라인 상에서 신원증명이 가능하도록 기술을 개발한다. △블록체인 사용자 신원관리 기술(140억원), △블록체인 암호화 기반 프라이버시 보호 기술(174억원) 개발이 진행된다.

아울러, 데이터주권형 기술 개발에서는 대용량의 데이터를 빠르게 분석하고 관리할 수 있는 △대규모 블록체인 데이터 분산저장 기술(110억원), △분산 블록체인 데이터 고속 분석 기술(90억원)이 개발된다.


블록체인, 킬러앱 개발과 기술 개발 활발히 이뤄져야

김 PM은 발표를 통해 블록체인 산업 발전을 위한 기술 개발과 이에 대한 정부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암호화폐공개(ICO) 전면금지로 인해 블록체인 기업의 R&D 자금유치에 한계가 있고, 특히 다른 기종 블록체인간 연계와 같은 부분은 민간 기업에서는 개발 우선순위가 떨어지기 때문에 정부가 나서서 지원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 PM은 지속적인 투자와 산업 발전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산업계의 노력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존 중앙화 시스템보다 탈중앙화 시스템이 어떤 부분을 더 잘할 수 있는지 구체적인 효과를 보여줄 수 있어야 하고, '킬러앱'과 같은 블록체인 서비스의 확산을 통해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는 설명이다.

김 PM은 "하루 빨리 블록체인 킬러앱을 만들어서 블록체인 분야에 대한 투자가 활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면서 "DID는 킬러앱이 처음으로 나올 수 있는 분야가 아닐까 생각된다. 블록체인 예타 사업에도 DID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김 PM은 암호화폐(가상화폐) 투기와 같은 부정적인 인식을 잠재우고 산업이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기술 개발이 더욱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PM은 "블록체인 하면 떠오르는 게 가상화폐인데, 가상화폐는 블록체인 최초의 응용사례일 뿐"이라며 "가상화폐 열풍으로 많은 피해가 속출했기 때문에 블록체인에 대한 우려도 동시에 전파되고 있지 않나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 "가상화폐는 퍼블릭 블록체인과 묶여 언급되고 있는데, 블록체인의 핵심 코어에 대한 부분은 퍼블릭 블록체인이나 프라이빗 블록체인이나 별다를 바 없다"면서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 없이 블록체인 기술 개발을 하면 블록체인 산업이 전체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