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07. 09(목) 19:06
페이지상단으로이동

정부, 블록체인 원천기술 개발에 5년간 1,133억원 투입

    • 입력 2020-07-01 10:42

정부가 블록체인 원천 기술 개발에 5년간 1,133억원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30일 밝혔다.

예비타당성조사는 정부 재정이 대규모로 투입되는 사업의 정책적·경제적 타당성을 사전에 검증·평가하기 위한 제도다. 총 사업비가 500억원 이상, 국고로 300억원 이상 지원되는 사업을 대상으로 한다.

이번 사업은 오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 1,133억 원을 투입해 블록체인 처리성능 향상 및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한 핵심 원천기술 개발을 목표로 한다.

이번 사업을 통해 진행되는 과제는 4가지로, △합의기술, △스마트 컨트랙트 보안 기술, △분산신원증명 기반 개인정보처리·신원관리기술, △데이터 주권 보장 데이터 관리 기술 개발이 추진된다.

먼저, 정부는 네트워크 참여자가 늘어날수록 합의 처리속도가 저하되는 현 블록체인 기술의 문제를 개선해, 참여자 증가 시에도 서비스의 안정적인 성능을 확보할 수 있는 고성능 합의기술을 개발한다.

이를 위해 합의과정에서 발생가능한 중앙화 또는 확장성 저하로 인한 문제를 해소하고, 지속적인 합의를 보장하는 제어 알고리즘과 합의에 필요한 자원소모를 줄이는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스마트 컨트랙트 보안 취약점을 자동으로 탐지하고 방어하며, 가상 환경에서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기술 개발도 추진한다. 또한 분산신원증명 서비스시 생체 기술을 적용한 개인키 복구 및 영지식증명 등 데이터 암호화 기술을 개발해, 이용자 프라이버시를 최대한 보호하면서도 온라인상에서 신원증명이 가능토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규모 노드 관리기술과 대용량 데이터 분산 저장기술을 개발해 처리 가능한 데이터 용량을 높이고, 신속한 검색을 위한 인덱스 분석 및 질의 언어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초연결·비대면 신뢰사회 기반인 블록체인의 기술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블록체인 기술 확산 전략에 따라 기술 개발과 함께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정책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