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07. 09(목) 19:06
페이지상단으로이동

부산 특구 2차 사업 3개로 압축…다음달 최종 선정

    • 입력 2020-06-29 17:56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2차 실증 사업이 3개로 추려졌다.

29일 중소벤처기업부는 '규제자유특구 규제특례 등 심의위원회'를 서울 중앙우체국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부산 블록체인, 대전 바이오메디컬 등 기존 특구에 실증을 추가하기 위한 심의가 진행됐다.

이 가운데 부산 블록체인 특구 사업 관련해서는 3가지 실증 사업이 추가됐다. △부동산 집합투자 서비스(세종텔레콤 컨소시엄), △데이터 리워드 및 거래 서비스(글로스퍼 컨소시엄), △의료 마이데이터 플랫폼(AI플랫폼 컨소시엄)이다. 삼성SDS가 제안한 블록체인 기반 크루즈선 입출항 DID 인증 서비스는 최종 심의 대상에서 제외됐다.

또한 이날 회의에서는 △부산 해양모빌리티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울산 게놈서비스산업 △강원 액화수소산업 △충남 수소에너지 전환 △전북 탄소융복합산업 △경북 산업용 헴프 총 7개 신규 특구에 대한 심의가 진행됐다.

아울러 규제자유특구 펀드 조성계획도 함께 보고됐다. 규제자유특구펀드는 특구 내 혁신기업 등 지역에 소재한 중소·벤처기업에 집중 투자될 예정으로, 올해 하반기 420억원 규모로 시범 조성된다.

특히 이번 규제자유특구펀드는 지자체, 지역소재 벤처캐피탈,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해당지역의 혁신주체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선정하는 방식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지역 내 혁신주체들이 직접 펀드 조성·운영에 참여할 수 있는 통로를 마련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화·디지털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정부도 그린뉴딜과 디지털 뉴딜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규제자유특구도 이러한 추세에 부응해 관련 산업과 기술이 활성화되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심의를 거친 특구계획은 다음달 6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특구위원회’에서 최종 지정여부를 결정해 발표될 예정이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