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08. 28(금) 23:56
페이지상단으로이동

5월 22일(금) 국내외 블록체인 뉴스 오후 브리핑

    • 입력 2020-05-22 17:24

[러시아, 암호화폐 금지 법안 추진…형사 처벌 방안도 검토]

러시아가 암호화폐 발행과 유통을 처벌할 수 있는 법안을 추진 중이다. 21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이번주 초 러시아의 암호화폐 규제 방침을 다룬 법률 초안 두 건이 러시아 하원 격인 ‘국가두마’에 전달됐다. 하나는 2년 이상 두마에 계류 중인 암호화폐 규제 법안이고, 다른 하나는 관련 형사 처벌 법안이다. 싱크탱크 '디지털이코노미'와 기업육성재단 '스콜코보(Skolkovo)'에서 법안을 작성했다. 첫 번째 법률 초안은 러시아의 디지털 화폐 규제 방침을 설명하고 있다. 사실상 자국 내 디지털 화폐의 발행과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이다. 이에 따라 관련 정보를 유통하는 것까지 금지될 수 있다.

[중국, 블록체인으로 언론 혁신 도모한다…블록체인 미디어 연합 출범]

중국 언론사들이 미디어 산업 내 블록체인 기술 접목을 시도하기 위해 연합체를 꾸렸다. 21일(현지시간) 차이나이메일에 따르면 중국 주류 미디어 12곳은 블록체인을 통한 언론 혁신을 도모하는 ‘전국블록체인뉴스편집국’을 신설했다. 연합에는 베이징타임즈, 후베이 라디오, 상하이 포스터 뉴스, 구이저우데일리, 윈바오뉴스 등 12개 TV·라디오 방송, 지역 신문, 인터넷미디어가 참여했다.

[이란 대통령 “국가 암호화폐 채굴 전략 마련해야”]

이란 대통령이 암호화폐 채굴 산업에 대한 국가적인 접근 방안을 재구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1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국가 경제전략 회의를 주재하는 가운데 암호화폐 채굴에 대한 규제, 세입 등 새로운 국가 전략을 수립할 것을 중앙은행, 에너지부, 정보통신기술부 관계자들에게 주문했다. 이란은 지난해 7월 암호화폐 채굴을 합법적인 산업으로 인정했다. 정부에서 라이선스를 받은 기업은 암호화폐를 채굴하고 판매할 수 있다.

[알바니아, '암호화폐 종합법' 본의회 통과…유럽 국가 중 세 번째]

암호화폐 활동에 관한 종합법이 알바니아 의회 본의회를 통과했다고 21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지난해 10월 처음 경제위원회에 제출된 '분산원장기술기반금융시장법’은 이날 본의회에서 찬성 88표, 반대 16표, 기권 3표로 승인을 얻었다. 알바니아 재무경제부는 자국내 암호화폐 활동에 대한 허용 기준을 세우고 이에 따라 산업을 규제·감독하기 위해 법안을 작성했다. 법안은 암호화폐뿐 아니라 모든 분산원장기술 사용 인프라에 대한 포괄적인 법률 체계를 제시하고 있다.

[미얀마 업계 전문가, 중앙은행 암호화폐 거래 경고에 "법적 근거 없어"]

이달 초 미얀마 중앙은행은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 사용 및 거래에 대해 경고했다. 당국은 "암호화폐 사용을 허용하지 않으며 미얀마에서 암호화폐 거래에 종사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업계 인사는 "중앙은행이 암호화폐 사용을 금지할 법적 근거가 없다"며 "암호화폐 거래 금지와 관련 법적 틀이 없기 때문에 디지털화폐 거래를 불법으로 간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외신 "우지한, 영업허가증 확보 위해 전인대 관계자에 지원 요청"]

중국 현지 미디어는 '베이징 하이뎬취 인민법원 입안 및 긴급 조치 상황'을 인용해, 비트메인 공동 창업자 우지한이 베이징 하이뎬취 경찰이 압류한 베이징 비트메인의 영업허가증 확보를 위해 인민대표(人大代表) 관계자에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