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05. 29(금) 23:26
페이지상단으로이동

알바니아, '암호화폐 종합법' 본의회 통과…유럽 국가 중 세 번째

    • 입력 2020-05-22 15:02

암호화폐 활동에 관한 종합법이 알바니아 의회 본의회를 통과했다고 21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지난해 10월 처음 경제위원회에 제출된 '분산원장기술기반금융시장법’은 이날 본의회에서 찬성 88표, 반대 16표, 기권 3표로 승인을 얻었다.

알바니아 재무경제부는 자국내 암호화폐 활동에 대한 허용 기준을 세우고 이에 따라 산업을 규제·감독하기 위해 법안을 작성했다. 법안은 암호화폐뿐 아니라 모든 분산원장기술 사용 인프라에 대한 포괄적인 법률 체계를 제시하고 있다.

아닐라 데나야(Anila Denaj) 재정경제부 장관은 암호화폐 종합법 제정의 목적이 사업자와 증권거래소의 활동에 대한 인허가 및 관리·감독 요건을 제공하고 위반시 벌금 부과 등을 통해 시장 불법 활동을 방지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장관은 "법안이 기술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동시에 사기, 미허가 운영, 자금세탁·테러자금지원·시장조작 연루 등 발생가능한 위험 요인도 완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2017년 알바니아 중앙은행은 비트코인 같은 암호화폐가 직접적인 국가 규제를 받지 않기 때문에 위험성이 매우 크다고 경고했었다. 2018년 말부터 수용하는 태도를 취하기도 했다. 당시 프라하 소재 비트코인 ATM 제조업체 ‘제너럴바이트’가 알바니아에 암호화폐 ATM 설치를 승인받았다.

이번 암호화폐 종합법 제정으로 알바니아는 몰타, 프랑스에 이어 유럽 국가 중 세 번째로 포괄적인 암호화폐 법률 체계를 갖추게 됐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