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05. 29(금) 23:26
페이지상단으로이동

이란 대통령 “국가 암호화폐 채굴 전략 마련해야”

    • 입력 2020-05-22 12:06

이란 대통령이 암호화폐 채굴 산업에 대한 국가적인 접근 방안을 재구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1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국가 경제전략 회의를 주재하는 가운데 암호화폐 채굴에 대한 규제, 세입 등 새로운 국가 전략을 수립할 것을 중앙은행, 에너지부, 정보통신기술부 관계자들에게 주문했다.

이란은 지난해 7월 암호화폐 채굴을 합법적인 산업으로 인정했다. 정부에서 라이선스를 받은 기업은 암호화폐를 채굴하고 판매할 수 있다. 라이선스 제도 시행 후 첫 6개월 간 약 1000건 이상의 라이선스가 발급됐다.

채굴 분석 사이트 '비트코인마이닝맵'에 따르면 이란은 비트코인 전체 해시율의 4%를 차지하고 있다. 작년 9월보다 비중이 두 배가량 늘었다.

이번 대통령 발언은 국제 제재로 국가 경기가 크게 위축된 상황에서 성장하고 있는 채굴 산업에 대해 국가의 통제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발언은 내각이 암호화폐를 기존 ‘외환 거래·화폐 밀수’ 규정으로 엄격히 다루겠다는 법안을 내놓은지 이틀만에 전해졌다.

암호화폐 거래소의 중앙은행 등록을 요구하는 해당 법안은 이란이 암호화폐를 통한 자금 유출을 우려하고 이를 단속할 것임을 시사하고 있다. 이란은 상품 및 화폐 밀수를 벌금형이나 징역형으로 처벌하고 있다.

한편, 두 달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이란이 암호화폐를 통해 경제 제재를 우회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내비쳤다.

지난 2월 사에드 무함마드 이란혁명수비대 사령관은 이란이 해외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서는 암호화폐를 사용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작년말 하산 로하니 대통령도 무슬림 암호화폐를 통해 국제 무역 가운데 미국의 경제적 지배에 저항하고 달러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