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05. 29(금) 23:26
페이지상단으로이동

국토교통부,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정보공유 플랫폼' 구축한다

    • 입력 2020-04-09 10:54

국토교통부가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정보공유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9일 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최근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정보공유 플랫폼 구축을 위한 관계기관 협의체 구성에 나섰다. 협의체에는 금융기관, 관공서 등 부동산 관련 연계 기관들이 포함됐다.

해당 플랫폼은 토지대장 등 부동산 장부를 블록체인에 올려 관계기관이 실시간으로 부동산 거래 정보를 공유하게 된다. 향후 네이버부동산 등의 민간 부동산 정보업체도 참여가 가능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정보공유 플랫폼이 구축되면 현재 부동산 시장의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허위 매물을 거르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또 부동산 등기 등의 서류를 위해 여러 기관을 방문하고 발급받는 수고가 줄어들 전망이다.

협의체는 올해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거래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재설계(BPR) 및 정보화전략계획(ISP)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는 사업 과제 수행 용역 발주에 앞서 관련업체 의견을 수렴하는 사전규격 공개를 지난 2일 조달청을 통해 진행했다.

국토교통부는 6월까지 사업자 선정을 마치고 과제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후 사업을 준비해 내년부터 2023년까지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해당 사업에는 4년간 200억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플랫폼이 구축되면 계약 전 건축물대장, 토지대장, 토지이용계획 등 거래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며 "블록체인 기술 검증부터 시작해 예산 선정, 사업모델 도출 등 다방면으로 사전 전략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8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공동주관하는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을 통해 부동산 거래 시스템에 블록체인을 처음 도입한 바 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