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08. 10(월) 21:22
페이지상단으로이동

구글, 헤데라 해시그래프 노드 운영에 참여한다…HBAR 168% 폭등

    • 입력 2020-02-12 15:24

구글이 헤데라 해시그래프(Hedera Hashgraph)의 거버닝 카운슬(Governing Council) 멤버로 합류했다.

12일 구글 클라우드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헤데라 거버닝 카운슬(위원회)의 회원으로 합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구글 클라우드는 헤데라 네트워크의 노드를 운영하게 된다. 헤데라는 구글 클라우드를 사용해 공개 테스트넷과 헤데라 컨센서스 서비스(Hedera Consensus Service) 생태계를 호스팅할 예정이다.

헤데라 해시그래프 플랫폼은 거버닝 카운슬에 의해 운영된다. 거버닝 카운슬은 네트워크의 의사결정을 주도하고, 네트워크의 지속적인 신뢰성을 보장하는 역할을 맡는다. 18개 분야 산업의 39개 기업으로 구성된 헤데라 거버닝 카운슬에는 IBM과 보잉, 도이치 텔레콤 등의 글로벌 대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헤데라 해시그래프는 해시그래프(hashgraph) 합의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구축한 플랫폼이다. 해시그래프란 기존 블록체인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연결 리스트 방식이 아닌, 하나의 노드가 다른 불특정 노드에게 가십(gossip)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작동하는 알고리즘이다.

합의 알고리즘의 목표는 커뮤니티에서 모든 사람이 단 한 명의 회원도 신뢰하지 않을 경우, 그들 중 일부가 거래를 생성한 순서에 대한 합의에 이르게 하는 것이다. 기존 블록체인의 장점인 위변조 방지 기능과 탈중앙 의사결정구조를 유지하면서도, 초당 수십만 건 이상의 트랜잭션을 처리할 수 있다.

구글은 "분산원장 기술이 가족사진 공유부터 해외송금까지 폭넓은 분야에서 보안성을 높이고, 관련된 마찰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면서도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같은 퍼블릭(Public) 블록체인, 무허가형 분산원장은 느린 속도로 인해 대기업의 분산원장 기술 채택을 더디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구글은 "헤데라 해시그래프 합의 알고리즘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됐다"며 "헤데라 네트워크는 개방된 공공 네트워크의 접근성 이점과 전세계 기업들에게 더 빠르고 저렴한 대량 거래를 지원할 수 있는 기술적 능력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구글의 헤데라 거버닝 카운슬 합류 소식에 헤데라 해시그래프의 암호화폐인 HBAR 가격이 폭등했다. 12일 오후 3시 코인마켓캡 기준 HBAR 가격은 전날보다 168.52% 상승한 0.05달러를 기록 중이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