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10. 23(금) 22:29
페이지상단으로이동

독일 은행 40곳, 암호화폐 서비스 지원 의사 밝혀

    • 입력 2020-02-11 17:38

독일 은행 40곳 이상이 독일 규제기관에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 제공 의사를 밝혔다.

11일(현지시간) 비트코인닷컴은 40여 개 독일 은행들이 암호화폐 커스터디 사업을 진행하기 원한다는 의향서를 독일 연방 금융감독청(BaFin)에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올해 1월 1일 효력이 발생한 신규 자금세탁방지법은 암호화 자산을 금융 상품으로 간주하고 암호화폐 취급업체에 금융감독청의 정식 허가 취득 및 자금세탁방지 규정 준수를 요구하고 있다. 해당 규정에 따라, 기존의 금융기관은 규제기관의 승인을 받고 암호화폐와 주식, 채권 등 일반 투자 상품을 제공할 수 있다.

금융감독청 대변인은 "법률 시행 전, 기존 암호화폐 커스터디 기업에 구속력 없는 비공식 의향서 제출을 요구했었다"며 해당 의향서가 정식 허가 신청서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대변인은 기관이 해당 의향서에 대한 즉각적인 수령 확인이나 평가를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찍 암호화폐 서비스에 뛰어들었던 독일 베를린 소재 솔라리스은행도 해당 의향서를 제출했다.

은행은 지난해 12월 자회사 '솔라리스 디지털 자산(Solaris Digital Assets)'을 설립하고 "고객이 직접 라이선스를 신청하지 않을 수 있도록 합법적인 디지털 자산 커스터디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암호화폐 부문 총괄인 마이클 오퍼만은 "자금세탁방지 지침을 통해 상업은행이 암호화폐를 다루기 좋은 환경을 갖게 됐다"면서 "라이선스를 획득하면 바로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총괄은 "디지털 자산이 금융시장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것"이라며 "손쉬운 비트코인 거래와 커스터디 서비스로 산업이 더욱 크게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