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07. 13(월) 18:25
페이지상단으로이동

日 금융청, 암호화폐 증거금 배율 '2배'로 제한

    • 입력 2020-01-13 17:28

일본 내 암호화폐 마진 거래가 올봄부터 상당한 제약을 받을 전망이다.

11일(현지시간) 재팬타임즈는 금융청(FSA) 관계자의 말을 인용, 일본 금융청이 암호화폐 마진 거래의 증거금 배율을 2배로 제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마진 거래에서 투자자는 보유 자금보다 큰 금액을 투자할 수 있다. 증거금거래 배율이 클수록, 가치 상승 시 이익률이 급격히 커지는 반면 하락할 경우 손실률이 크게 발생한다.

관계자는 금융청이 "암호화폐 변동 리스크를 완화하고 투기성 거래를 단속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며 "과거 암호화폐 시장 변동 흐름과 유럽·미국의 암호화폐 규제를 토대로 이러한 증거금 배율 한도를 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재팬타임즈는 암호화폐가 미래의 결제 수단으로 등장했지만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발생하는 거래의 80~90%가 투기성 마진 거래"라고 지적했다. 지난 10월, 일본 내 마진 거래 미결제약정 규모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한편, 2018년 일본 금융청이 인가한 자율규제단체 일본가상통화거래소협회(JVCEA)는 해당 배율을 25배에서 4배 이내로 제한하며 자체적으로 업계 규제에 나선 바 있다.

매체는 새 규정이 "1분기 발효 예정인 개정안 '금융 수단 및 거래법 조항' 관련 내각 명령에 포함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해당 조치가 법률 시행 즉시 부과될지 여부는 불투명하다고 덧붙였다.

증거금 배율 제한으로 투기성 관심이 줄어들면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사업 모델 변경 등의 압박을 받을 수 있다. 지난달 코인체크 거래소는 오는 3월 13일 마진 거래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발표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