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11. 25(수) 21:13
페이지상단으로이동

KISA-금융보안원,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신원확인 체계 조성 위해 협력

    • 편집부
    • |
    • 입력 2019-12-17 22:19
    • |
    • 수정 2019-12-17 22:19

KISA-금융보안원,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신원확인 체계 조성 위해 협력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금융보안원(원장 김영기)과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분산ID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2019. 12. 17.(화) 체결했다고 밝혔다.

‘분산ID(Decentralized Identity)’는 온라인에서 개인 또는 단체의 신원정보(디지털신분증)를 중앙기관 없이 사용자가 스스로 관리·통제할 수 있는 디지털 신원확인 체계이며, 이를 통해 사용자는 증명목적에 적합한 정보만을 선별적으로 선택하여 검증기관에 제공함으로써 개인정보 주권 및 편의성을 보장받을 수 있다.

해외에서는 독일·스위스 등이 분산ID를 정부 차원에서 육성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KISA가 ‘2019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 및 ‘2019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을 통해 블록체인 기반 분산ID 서비스 개발 을 추진하고 있다.

* 블록체인ID/인증 네트워크 기반 금융·통신·교육 분야 서비스 개발 및 응용 확산 사업(SK텔레콤)

** 인증서없는 민원서비스 제공을 위한 플랫폼 구축(병무청)

KISA는 인터넷·정보보호 전문기관으로서 국가 기반 인프라로 발전하게 될 분산ID의 신뢰성 및 보안성을 사전에 확보하기 위해 금융권 보안 전담 기관인 금융보안원과 이번 업무협약을 추진하게 됐다.

양 기관은 ▲분산ID 생태계 확산을 위한 가이드라인 마련 ▲분산ID 관련 정책·기술 연구 및 표준화 추진 등에 협력한다. 또한, 2020년부터 분산ID 사업자, 신원정보(ID) 발급자·이용자 등 모든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분산ID 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협력 분야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KISA 김석환 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보안을 전담으로 하는 두 기관이 함께 협력하여 전 산업분야에 적용 가능한 공통 가이드라인 마련을 추진하고, 보안사고 방지를 위해 힘쓸 것”이라며,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분산ID 생태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편집부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