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 11. 14(목) 15:57
페이지상단으로이동

美 FBI 국장, “암호화폐, 국가 안보에 중대한 사안”

    • 입력 2019-11-08 17:00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암호화폐의 국가 보안 위협 가능성을 제기했다.

7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은 상원 국토안보·정무위원회의 청문회에 참석해 암호화폐가 국가 보안에 매우 중대한 사안이라고 발언했다.

상원의원들은 FBI, 국토안보부, 국가대테러센터(NCTC) 수장들에게 국가 보안 위협 사항을 확인하기 위해 대테러 활동, 외국의 선거 개입, 사이버 보안 장치, 국경 보안, 암호화폐 등에 대해 질의했다.

전 공화당 대선 후보였던 미트 롬니 유타주 상원의원은 암호화폐가 미국 국가 보안에 위협이 될 수 있는지, 국가가 관련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는지 질문했다.

의원은 "은행위원회 소속이 아니기 때문에 암호화폐 작동 방식을 확인하는 것으로 시작하진 않겠다. 다만 국토 안보를 위협하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금융 거래를 추적할 방안이 없다면 집행당국의 업무 수행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암호화폐를 다루기 위한 특정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레이 FBI 국장은 암호화폐가 이미 상당한 문제되고 있다고 답변했다.

국장은 "FBI는 암호화폐를 이미 중대한 사안으로 보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해당 사안이 점점 더 심각해질 것을 쉽게 예상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특정 규제를 적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대답하기 어렵다"며 구체적인 규제 방안을 제시하지 않았다.

국장은 테러자금 조달에 익명성 강화 암호화폐가 악용될 가능성을 우려하며 암호화폐 관련 이슈를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자금세탁방지(AML), 고객신원확인(KYC) 등 관련 규정안을 통해 자금 추적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레이 FBI 국장은 여러 가지 금융 거래 추적 툴을 시도해봐야 한다며, "당국이 신기술을 따라가지 못하면 고립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7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테러 컨퍼런스에서 피터 더튼 호주 내무부 장관도 암호화폐를 이용한 테러자금 조달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표한 바 있다.

장관은 "암호화폐의 익명성을 통해 당국의 감시망을 피할 수 있다"면서 증가하는 선불카드, 온라인 결제 시스템, 크라우드펀딩 플랫폼과 함께 새로운 테러 지원 채널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토큰포스트 | [email protected]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