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12. 01(화) 23:49
페이지상단으로이동

팍스넷, 메신저 ‘쉬(Shh)‘ 보안강화 특허 결정…“글로벌 상용화 눈앞에”

    • 편집부
    • |
    • 입력 2019-10-21 10:03
    • |
    • 수정 2019-10-21 10:03

팍스넷, 메신저 ‘쉬(Shh)‘ 보안강화 특허 결정…“글로벌 상용화 눈앞에”

팍스넷 자회사 그리다체인이 특허청으로부터 메신저 ‘쉬’에 적용될 핵심 보안 기술에 대한 국내 특허 결정을 통보 받았다.

지난달 그리다체인은 ‘보안이 강화된 메시지 송수신 기법(출원번호:10-2019-0079659)’에 대한 특허 출원을 마쳤다. 그리다체인은 블록체인 기술 연구개발 목적으로 설립된 팍스넷의 100% 자회사다.

이번 특허는 △메시지 크기에 따른 일반 및 보안채널의 선택 전송 △메시지가 설정된 크기를 초과할 경우, 일반채널을 선택해 PKI 개인키로 암호화 전송 △메시지 크기가 설정된 크기 미만일 경우, 패딩을 수행해 데이터생성, 보안채널로 PKI개인키 암호화 전송 △메시지 추출 시 PKI의 공개키를 이용해 복호화 등 총 5가지 항목으로, 모두 ‘메신저 쉬(Shh)’에 적용될 핵심 보안 기술이다.

메신저 ‘쉬’는 팍스넷 자회사 쉬코리아가 블록체인 기술 기반 설계를 통해 자체 개발한 메신저다. ‘쉬’는 텍스트 만을 암호화했던 기존 메신저들과 달리, 이미지와 영상 등 모든 데이터의 암호화를 통해 보안에 특화된 기능 구현으로 차별화를 강조하며 지난 16일부터 베타 서비스에 돌입했다.

팍스넷 관계자는 “베타 서비스를 진행 중인 메신저 ‘쉬’에 특화된 주요 보안 기술들의 경우, 경쟁력 확보를 위한 국제 특허 출원도 준비 중인 상황”이라며 “정식 서비스 론칭과 함께 성공적인 글로벌 시장 마케팅이 이어질 수 있도록 차질없는 준비에 집중해 갈 것”이라고 전했다.

편집부 | [email protected]

닫기